청와대가 '특수활동비'를 42% 절감하겠다고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업데이트] 오후 12시 13분

청와대는 25일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를 절감해 청년일자리 창출 및 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한 예산 편성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 안건 중 하나인 특수활동비에 관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전했다.

그는 "대통령비서실은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를 2017년 5월 현재액 127억원 중 42%(53억원)를 절감해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획재정부 예산집행지침에서 규정된대로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 집행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대통령비서실 자체지침과 집행계획을 수립해 내부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감사원의 특수활동비에 대한 계산증명지침에 따라 증빙서류를 작성해 사후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정도 총무비서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공식행사를 제외한 가족식사비용과 사적비품 등 비용에 대한 예산지원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공식행사 외 비용을 사비로 결제하게 된다.

이 비서관은 "국민세금인 예산으로 비용을 지급하는 부분과 그렇지 않은 경우를 명확히 구분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라고 설명했다.

이 비서관은 문 대통령이 경비에 관한 문의를 하길래 "전세를 들어오셨다고 생각하시라"고 말했으며 이에 문 대통령은 흔쾌히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급여는 공식적인 명목으로 진행되지 않은 조찬과 중식, 만찬 및 간식 등이 구분돼 그 비용이 기록되고 해당 비용들이 제외된 채 급여가 지급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