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역풍을 맞았던 경대수 의원이 아들의 면제 사유를 숨긴 이유를 밝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어제(24일) 이낙연 총리 후보자에게 아들 병역 면제 관련 질의를 했다가 '자기 아들 병역 면제 사유나 밝히라'는 역풍을 맞았던 자유한국당의 경대수 의원이 오늘(2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아들의 병역 면제 사유에 대해 직접 밝혔다.

news1

경 의원은 이날 이낙연 총리 후보 국회 인사청문회장에서 자신의 질문 차례가 돌아오자 "청문회 장소에서 개인 신상을 밝히는 게 맞는가에 대해 고민했지만, 많은 고민 끝에 밝히기로 결정했다"며 아래와 같이 말했다.

"아들이 군 면제를 받은 사유는 뇌파 병변으로 인한 발작 증상, 소위 말하는 간질 때문이다."

"초등학교 8살 때 발병한 간질로 인해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뇌파검사를 받았으며, 약도 역시 먹었다."

"늘 재발 위험으로 인해 마음을 졸이는 중."-부산일보/허핑턴포스트(5월 25일)

이어 경 의원은 해당 사유를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해당 질병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간질에 대한 사회적 인식으로 인해서였다."

"아들이 다른 사회인이랑 똑같이 살아가길 원했다." -한국일보(5월 25일)

전날(24일) 인사청문회에서 경 의원이 이낙연 총리 후보의 아들이 병역 면제를 받은 과정에 대해 질문하자, 인터넷과 트위터 사용자의 일부가 "본인의 아들 병역 사유나 공개하라"며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