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저께TV]"장수원이 누굽니까?" '한끼줍쇼' 문전박대의 아이콘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안녕하세요. 노래하는 가수 장수원이라고 합니다"

24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젝스키스 은지원과 장수원이 밥동무로 출연했다. 이들은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1

이날 장수원은 주민들에게 역대급 문전박대를 받았다. 예의바르고 차분하게 자신이 누군지 밝혔지만 '장수원입니다'라고 말하자마자 인터폰을 끊어버리는 주민도 있었고 "장수원이 누굽니까?"라는 이들도 있었다. 이에 강호동은 "이런 적이 처음"이라며 "모든 굴욕 기록을 갈아치웠다"며 놀렸다.

장수원은 연이은 시민들의 무반응, 무응대에 마음의 상처를 받고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함께 팀을 이룬 이경규는 "최악"이라며 "장수원을 선택했더니, 고난에 빠질 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작진이 "그 분께 영상편지 남기세요"라는 말에 장수원은 "괜찮아요? 제가 찾아와서 많이 놀랐죠?"라며 재치있게 자신의 명대사를 활용했다.

우여곡절 끝에 장수원 이경규팀은 1분을 남겨 놓고 마지막 집에서 성공을 거뒀다. 이경규는 털썩 자리에 주저 앉으며 기뻐했다. 하지만 장수원은 "아직 입맛이 안 돌아왔다. 상처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