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한국에 들어오면서 한 이야기(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대북) 인도적 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 데에서 해야하는 인류 보편적인 가치이기 때문에 정치적인 고려와는 별도로 해야한다"고 밝혔다.

뉴욕발 대한항공 KE086편을 타고 이날 오전 4시쯤 한국에 도착한 강 후보자는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이 유엔의 원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두 차례나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북한에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래도 추가 도발이 있으면 보다 강력한 제재를 해야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lose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입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옆으로 넘기시면 화보를 볼 수 있습니다.

외교부 주요 현안 중 하나인 북핵 문제에 경험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북핵 문제는 한반도 문제뿐 아니라 국제사회 문제로 유엔에서도 여러번 다뤄졌고 대통령 통역을 3년 맡았는데 그때도 북핵 문제가 큰 이슈여서 정상외교 차원에서 다뤄질 때 저도 관찰하고 많은 것을 배운 바가 있다"며 "전혀 없다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문재인 정부 하에서 현상 변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서는 "공부를 많이 해야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합의 재협상 구상 등을 묻는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았다.

그는 인사에 대한 연락을 언제 받았느냐는 물음에는 "일주일 전으로 기억한다"고 답했다. 자녀 이중국적과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서는 "청문회 때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간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정책특보로 뉴욕 유엔본부에서 근무하던 강 후보자는 사표 절차를 마무리 짓고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일정

강 후보자는 이날 오후께 청사 인근에 마련된 임시 사무소에 출근해 본격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나선다.


문 대통령의 후보자 지명 이후 외교부는 인사 청문요청서를 준비해왔으며, 청문요청서는 강 후보자의 최종확인을 받은 뒤 곧 국회에 제출될 전망이다. 국회는 청문요청서가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강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외교 장관으로 정식 임명되면 외교부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장관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