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감사는 정치보복" 주장에 대한 이혜훈의 일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정책감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3번 감사를 했지만 문제 없다고 결론이 난 게 아니기 때문에 문제 있으면 재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제가 있다면 문제 있는 사람들을 처벌을 해야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이명박 정부 초기 실시된 감사는 셀프 감사였고 '아무 문제 없다'고 결론났고 이명박 정부 막바지에 나온 감사에선 수질악화 등 총체적 문제가 있다고 감사가 나왔지만 전혀 대책이 없었다"며 "2013년 박근혜 정부에서 실시된 감사에선 (건설사)담합을 정부가 방조했고 국민 세금도 낭비됐다고 결과가 나왔지만 별다른 처벌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쁘게 이야기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묵인하고 공범 의심을 받아도 할 말이 없는 상황으로 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되는 정치보복성 감사 주장에 "(3번했으니 하면 안된다는 것은) 국민들이 들을 때 마치 아무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난 감사로 이해할 수 있다"며 "진보든 보수든 상대진영이라서 다 덮어주고 넘어가면 언제 대한민국 정의를 세우는가. 봐주고 덮어주니 끊임없이 되풀이 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자당에서도 정치보복 우려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서도 "그 분(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이 그 당시에 특임장관을 하셔서 그런 발언을 한 듯하다"며 "그런데 속상하다. 지도부가 없다보니 (그분이) 발언하는 게 바른정당의 공식 입장처럼 비쳐져서 빨리 (새) 지도부를 뽑아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주 대행은 MB정부 시절인 지난 2009년 특임장관을 지낸 바 있다.

당대표 출마설이 거론되는 이 의원은 "주변에서 압박하는 분들에게 고민해보겠다고 답하고 있다"고 우회적으로 답했다.

문재인 정부 2주일 평가에 대해서는 "과거 정부에서는 여성을 배려한다는 표현을 썼는데 이번 정부에선 실제 여성에게 힘있는 자리를 줬다. 대표적으로 인사수석"이라며 "봉하마을 추도사와 소통, 연차쓰고 휴가를 가는 모습 전반적으로 좋아보였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Close
유승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