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후보자가 '총리 인준' 뒤 가장 먼저 찾겠다고 한 곳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문재인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이낙연 후보자는 24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총리 인준을 받게 되면 가장 먼저 갈등이 심한 현장을 찾아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한국 사회에서 서로 의견이 달라 조정이 안 되는 점을 언급하며 총리직을 맡게 되면 현장을 찾아 국민의 얘기를 두루두루 듣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회'에 모두발언에서 "보잘것없는 제가 문재인정부 첫 총리 후보자로 지명돼 두려운 마음으로 여러분 앞에 섰다"며 "이번 청문회를 저의 누추한 인생과 국가의 무거운 과제를 되돌아보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e

이 후보자는 취임 이후 '총리의 100일 플랜'을 묻는 말에는 "국가 전체로서는 일자리위원회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가동 등이 있겠지만 저의 행보로 말하자면 갈등이 심한 현장에 가서 말씀을 들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자는 "전임정부의 해결하지 못한 일을 외면하지 않는 것이 문재인정부의 숙제이기도 하다"며 "이같은 마음으로 현장을 다니면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4대강 재조사가 정치 보복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깨끗하게 정리하는 것이 정부의 의무"라고 밝혔으며 만약 정부의 독주가 펼쳐진다면 자신의 의견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