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기자 시절 전두환 홍보 기사 쓰지 않았나?"에 대한 이낙연 답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법원에서 이미 판정한 것처럼 뇌란죄 수괴였다"고 평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회'에서 '5월 광주시민에게 발포 명령을 내린 사람이 누구냐'는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의 물음에는 "그분(전 전 대통령)이라고 많이 추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전두환 정부에서 동아일보 기자로 지내면서 홍보성 기사를 썼다는 지적에는 "떳떳하지 않고 부끄럽다"고 답했다.

이날 김 의원은 이 후보자가 썼던 전 전 대통령과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기사를 언급하며 "기자로서 저항의식이나 역사의식은 찾기 어렵다. 홍보성 기사를 쓴 것은 어떻게 생각하냐"고 질타했다.

w

이에 이 후보자는 "떳떳하지 않고 부끄럽지만 한미정상회담은 특별했다"면서 "당시 언론인의 행적에 대해 비판하는 매체도 있었지만 제가 비판대상이 된 적은 없다. 제가 몹쓸짓을 한 기자였다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발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국민사과'를 하라는 김 의원의 요구에 이 후보자는 "당시 해직돼서 큰 고통을 겪은 선배들에게는 늘 죄송하다"면서도 "당시 저는 견습을 막 뗀 햇병아리 기자라 (선배들이) 언론자유 운동에 끼워주지 않은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한 사람 인생을 단면으로 보기보다는 전체적으로 균형있게 봐달라"고 밝혔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