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에 손을 꿰매 넣은 환자가 회복하고 있다 (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2016년 3월 어느 날, 카를로 마리오티의 운명이 완전히 바뀌었다.

브라질 사우루드게로에서 기계공으로 일하는 마리오티. 그의 왼손이 비닐 테이블보를 만드는 무서운 기계에 갇혔다.

BarcroftTV에 의하면 손의 피부가 얼마나 심하게 벗겨졌는지 뼈와 힘줄이 다 보였다.

끔찍한 사고에 대해 절단 외엔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게 대부분 의사의 의견이었지만, 보리스 브랜다오 박사의 생각은 달랐다. 트라우마 의료가 전문인 이 정형외과 의사는 다른 해법을 제시했다. 수술할 수 있는 단계가 될 때까지 다친 손을 환자의 복부에 꿰매 넣어 병균으로부터 보호하자는 거였다.

hand

Independent에 의하면 브랜다오는 "손을 살리기 위해 복부를 연 후 그 안에 손을 넣어 보호했다"며 "환자의 손을 복부에 42일 동안 유지해야 한다. 그래야만 새로운 조직과 힘줄이 생성하고 피부 이식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주의: 아래 동영상은 끔찍하고 강렬한 수술/회복 장면을 담고 있음.

환자는 배에 손을 넣고 다니는데 적응이 꽤 필요했다고 말했다.

마리오티는 BarcroftTV에 "아주 이상한 기분이었다. 내 몸속에서 손가락이 움직이는 게 느껴졌다"며 "손가락을 어떻게 움직이느냐에 따라 특정 부분이 밖으로 솟았다."라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42일이 되는 날 환자의 손을 복부에서 분리했다. 그리고 허벅지 피부를 그의 손에 이식했다. 완전복구는 불가능했지만, 복싱 글러브 모양의 손을 되찾은 마리오티는 이제 스마트폰도 쥘 수 있고 치약도 짤 수 있다.

마리오티의 다음 수술은 네 개로 뭉친 손가락을 두 부분으로 나누는 거다. 그러나 거액이 요구되기 때문에 수술날짜는 현재 미정이며 고용인 측의 도움을 기대하기도 어렵다고 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기이한 의료 사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