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님과함께2] 김영철♥송은이는 제2의 김국진♥강수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님과 함께2’ 새로운 가상부부 김영철, 송은이는 제2의 김국진, 강수지가 될까.

김영철, 송은이가 지난 23일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 정식으로 합류했다. 그간 게스트로 출연했던 이들이 이제는 가상부부가 돼 ‘님과 함께2’의 새로운 가상부부로 시청자들에게 인사했다.

1

김영철, 송은이가 ‘님과 함께2’에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두 사람이 19년 동안 절친으로 지낸 사이인 데다 그간 여러 방송에 출연해 워낙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묘한 분위기를 형성한 바 있어 과연 이들이 가상결혼이라는 틀 안에서 함께 지내면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일부 네티즌들은 두 사람에게 ‘비즈니스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서로를 이성적으로 생각한 적이 있었던 만큼 충분히 이들의 관계가 변화할 가능성이 있다. 거기다 가상이지만 부부가 됐기 때문.

오누이 또는 친구처럼 지냈던 김영철과 송은이가 결혼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관계에 변화가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람 일은 모르는 법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날 방송에서 가상부부가 된 김영철과 송은이는 이전과는 다른 분위기였다. 가상부부로 나선 두 사람은 쑥스러워하면서도 얼굴에는 미소가 끊이지 않았다. 아무래도 ‘님과 함께2’를 통해 공식적으로 가상부부가 된 만큼 가상결혼에 임하는 자세가 달라질 수밖에 없었다.

송은이는 김영철과 왜 가상결혼을 했냐는 질문에 “영철이니까 했다”고 밝히기도.

김영철, 송은이가 워낙 오랜 절친이고 방송에서도 여러 번 서로에게 호감을 가졌던 때를 털어놓았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보는 두 사람의 가상결혼은 특별했다.

신동엽은 “‘님과 함께2’에서 최초로 사고 칠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고 싸이는 “진짜 결혼하면 안되냐”라고 하자 김영철은 “주변에서 안 어울린다고 한 사람이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영자는 “이 결혼 반댈세”라며 김영철과 가상결혼을 원하던 그는 섭섭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리고 드디어 이경규 주례 하에 결혼식을 올린 김영철과 송은이이 막상 가상부부가 되니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작부터 묘한 분위기를 풍긴 두 사람.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커플이 된 김국진, 강수지에 이어 실제 커플로 발전되는 가상부부가 될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