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축제에서 '마약풍선'이 공공연히 팔리고 있어 논란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ALLOON
BraunS via Getty Images
인쇄

풍선 안에 들어있는 기체를 마시면 웃음이 나오고 행복해진다고 알려진 일명 '마약풍선'이 대학가 축제에서 공공연히 팔리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동국대학교 학생회는 22일 오후 '해피벌룬' '마약풍선'이라는 피켓을 들고 5000원을 받고 이산화질소가 들어있는 풍선을 팔고 있던 남성 두명을 발견해 축제에 찾아 오지 말 것을 요청하고 사과를 받은 뒤 돌려보냈다고 23일 밝혔다.

동국대 학생회는 축제기간 해피벌룬을 판매하는 행위를 지속해서 단속할 예정이다. 최근 건국대 축제현장에서도 이 마약풍선이 판매됐으며 대학가·유흥가를 중심으로 점차 확산되면서 안전성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아산화질소는 흡입할 경우 웃음이 나며 일시적으로 몽롱한 기분이 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아산화질소는 치과수술 등에 국소마취제로 사용되기도 한다.

아산화질소를 과도하게 흡입할 경우 확산성 저산소증에 의한 호흡곤란, 의식소실로 이어질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마약류로 구분되지 않아 규제가 이뤄지지 않는 상태다.

김덕경 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아산화질소를 반복적으로 오랫동안 사용하면 골수에 기능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며 "마약류가 아니라고 하지만 정신적으로 의존도가 없다고 보기 힘들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