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맨이 생각하는 '4대강 감사'의 숨은 의도(?) 2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문재인 정부의 '4대강 사업 정책감사'가 일종의 '정치보복'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23일 MBC 라디오 '손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취임하면 4대강부터 시작하겠구나 예상을 하고 있었다"며 4대강 사업 감사에는 2가지의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김두우 전 수석이 한 발언들.

정치적인 의도라는 것은 한두 가지 정도 짚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첫째로는) 이명박 대통령 재임 시절에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 도중에 불행한 일을 겪었지 않습니까?


그 감정의 앙금이 남아있는 것 아니냐.


('정치보복의 가능성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뭐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겠죠. 혹시 그런 것들이 남아있는 것 아니냐.


또 하나는 우파의 구심점을 와해시키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을 받고 구속됐습니다.


그렇게 보면 남아있는 것은 이명박 대통령밖에 없죠.


상징적인 구심점이라는 게 사라지면 우파가 앞으로 당분간 발붙일 데가 없을 것이다, 이런 이야기를 저희가 많이, 몇 차례 들은 적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야 품격이 있으니까 이런 걸 하실리는 없고 다만 그 주변에 그런 사람들이 있을까 걱정하는 거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사받을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걱정을 안 한다"고 잘라 말했다.

저는 이 부분은 걱정을 안 합니다. 왜냐하면 박근혜 정부 초기에 검찰에서 1년 반을 그야말로 활발하게 (이미) 털었습니다. 검찰 조사 받으러 간 기업 임직원들 이야기입니다. 그 말을 제가 한 말씀 전해드릴게요. MB정부에 뇌물 준 걸 털어놓으면 너네 기업 봐주겠다, 이런 이야기를 여러 기업이 했다는 이야기를 저희들이 전해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일 없었거든요.(MBC 라디오 '손동호의 시선집중' 5월 23일)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22일 입장 자료를 발표해 "정부는 감사와 재판, 평가가 끝난 전전(前前) 정부의 정책사업을 또다시 들춰 정치적 시빗거리를 만들기보다는 4대강 살리기 사업의 후속 사업을 완결하고 확보한 물을 잘 관리하여 당면한 가뭄을 극복하는 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한 바 있다.

Close
4대강 녹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