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건호 씨의 '탈모인 위로'에 대한 트위터의 반응(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오늘(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아들 노건호 씨가 탈모인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왜 이런 발언이 나왔는지부터 설명할 필요가 있다. 이날 식장에서 노건호 씨의 삭발한 모습이 보이자 실시간으로 트위터에는 이런 반응이 올라왔다.

그의 건강을 염려하는 이들도 있었다.

이런 걱정을 알았는지 노 씨는 연단에 올라 감사의 인사를 올리기 전에 '개인적인 해명의 말씀을 올리겠다"며 아래와 같이 말했다.

"헤어스타일에 변화가 있었습니다. 정치적인 의사표시도 아니고, 사회에 불만이 있는 것도 아니고 또 종교적인 의도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최근 좀 심하게 탈모 현상이 일어났는데, 탈모반이 하나가 아니고 여러 군데여 가지고, 방법이 없었습니다. 본의 아니게 속살을 보여드리게 됐습니다."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물어보니까, 별다른 원인 없이도 그렇게 오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좀 스트레스받은 거 외에는 건강에 아무런 문제가 없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이번 일을 제가 겪으면서 전국의 탈모인 여러분에게 심심한 위로와 동병상련의 정을 전하는 바입니다."

"저는 이미 다시 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 드립니다."

이 발언 이후 식장의 반응은 무척 유쾌했다. 아래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반응이다.

트위터 사용자들의 걱정도 줄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