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맨체스터 공연장 폭발을 "자살 폭탄테러"로 규정했다. 사망자는 22명으로 늘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ANCHESTER
MANCHESTER, ENGLAND - MAY 23: Police escort members of the public from the Manchester Arena on May 23, 2017 in Manchester, England. An explosion occurred at Manchester Arena as concert goers were leaving the venue after Ariana Grande had performed. Greater Manchester Police have confirmed 19 fatalities and at least 50 injured. (Photo by Christopher Furlong/Getty Images) | Christopher Furlong via Getty Images
인쇄

22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발생한 폭발로 인한 사망자가 22명으로 늘어났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 폭탄 테러로 규정하며 용의자는 현장에서 폭발과 함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안 홉킨스 맨체스터 경찰국장은 23일 오전 브리핑을 열어 "이번 사건을 테러리스트 사건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어젯밤 공격은 한 남성이 홀로 감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최우선 순위는 용의자가 단독으로 범행을 저질렀는지, 또는 (테러조직) 네트워크의 일원이었는지 밝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소지하고 있던 폭발물을 터뜨렸으며, 현장에서 사망했다. 다만 경찰은 "(용의자의) 이름이나 인적사항에 대한 추측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용의자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영국 정부 대테러 수사기관 및 정보당국과 협력해 용의자에 대한 구체적 정보를 수집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manchester

경찰이 밝힌 사건 경위에 의하면 첫 신고가 접수된 건 22일 밤 10시33분이었다. 미국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이 마무리 되던 시점에 폭발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있었고, 이후 250건이 넘는 신고전화가 접수됐다.

현지 경찰은 수사 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시내 주요 지점에 무장 경찰을 포함한 400여명의 경찰관을 투입했다.

한편 이 사건은 2005년 7월7일 런던 지하털 테러 이후 영국에서 발생한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전망이다. 당시 이슬람 급진주의자들이 런던 시내 지하철역과 버스 등에서 벌인 연쇄 자살폭탄 테러로 52명이 사망했다.

Close
영국 맨체스터, 테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