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걸어온 길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 임채정 전 의장 추도사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임채정 전 국회의장은 23일 문재인 정부 출범을 두고 "(노무현 대통령) 당신이 부활한 것"이라고 밝혔다.

임 전 의장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서 공식 추도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출범은 지난 10년간 민주주의 후퇴에 맞선 우리 국민 모두의 진통과 산고의 결과이자 노무현 정신의 승리"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께서 그토록 자랑스럽게 생각하던 친구 문재인이 대통령이 됐다. 지난 8년의 5월은 어둡고 무거웠지만 오늘 봉하의 5월은 이토록 밝게 빛이 난다"고 했다.

이어 "깨어있는 시민의 단합된 힘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냈다. 정의가 승리하고, 나라가 나라답게 바로 서는 새역사가 열리고 있다"며 "왜곡된 역사가 다시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임 전 의장은 또 "당신이 걸어온 길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며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올곧음이 '이게 나라냐'고 외치는 함성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게 마련인데, 날이 갈수록 당신을 이야기 하는 사람이 더 많아지고 있다"며 "정의가 승리하고 불의가 패배하는 증거를 보고 싶어 했던 그 사람이 우리 마음속에 사무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도 더 이상 슬퍼하지 않으려고 한다"며 "여사님과 유족 여러분도 이제 슬픔을 거두시기 바란다. 대통령님도 이제 마음 편히 사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문 대통령 내외, 정세균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Close
24장의 사진으로 돌아보는 노무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