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부가 '박근혜·최순실 뇌물 사건'을 병합 심리하기로 결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사건을 심리하는 재판부가 최순실씨(61)의 뇌물 사건을 함께 심리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23일 박 전 대통령의 사건과 최씨의 뇌물 사건을 병합한다고 결정했다.

김 부장판사는 병합 결정을 밝히며 "최씨의 사건을 병합한다고 해서 재판이 불공정하게 진행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박 피고인에 대한 아무런 예단이나 편견 없이 오직 헌법과 법리에 따라 공정하게 재판을 진행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관련 사건 심리로 인한 예단을 없애고 박 피고인의 주장과 입증까지 백지상태서 충분히 심리 후 결론을 낼 것"이라며 "이를 위해 피고인과 공범 관계의 다른 피고인들에 대해서 선고하지 않고 이 사건 심리가 마쳐질 때까지 선고기일과 공판기일을 추정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변호인들에게 변론 준비를 위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29일 재판부터 병합해 심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