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추도식' 열리는 오늘 봉하마을 상황(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이 열린 23일 김해 봉하마을은 아침부터 끝이 보이지 않는 ‘줄’의 연속이었다.

e

e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열리지만, 봉하마을 입구 주차장은 오전 10시30분께 이미 동이 났다. 노무현재단과 경찰은 예년보다 많은 추모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해 마을 입구에 3000면 규모 주차장을 준비하고, 주변 이면도로와 농경지도 주차장으로 마련했으나, 밀려드는 차량에 역부족이었다. 이 때문에 봉하마을 주변 도로엔 아침부터 주차하려는 차량들이 끝을 알 수 없는 줄을 이루었다.

봉하마을 안 노무현 대통령 묘역도 아침부터 참배객들의 줄이 이어졌다. 공식참배는 추도식을 마친 뒤 진행될 예정인데, 모든 이들이 참배하는 데 2시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미리 봉하마을에 들어온 참배객들은 묘역 밖까지 100m 이상 길게 줄을 서서 노 대통령 묘소에 참배했다.

e

점심 도시락을 나눠주는 봉하마을 안 친환경쌀방앗간에도 도시락을 받으려는 참배객들이 수백m 줄을 섰다. 노무현재단은 참배객들을 위해 도시락 2000개를 준비해, 오전 11시30분부터 나눠줬으나, 참배객들은 이미 오전 10시께부터 줄을 서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뒤에 줄을 선 참배객에게까지 도시락이 나눠지기 어려운 상황이다.

Close
24장의 사진으로 돌아보는 노무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