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의원이 8주기를 맞아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무현 8주기를 맞은 23일 "작년 총선 치르고 그 다음 날 (노 전) 대통령께 인사드리면서 작은 숙제 하나 해결하고 왔습니다, 그렇게 말씀을 드렸다"며 "오늘은 그것보다는 조금 더 큰 숙제 해결하고 왔다고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응어리가 조금씩 풀리고 이제는 (노 전) 대통령이 못다 이룬 꿈을 우리가 새롭게 시작해서 이뤄나가는 계기로서의 추도식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노 전 대통령의 꿈은) 사회가 좀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평범하고 꼭 돼야 되는, 누구나 이뤄졌으면 하는 평범한 꿈들인데 아직 우리 사회가 안 되고 있는 것 아니냐"며 "이제는 우리 사회도 그런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이 살아 있었다면 대통령이 돼서 돌아온 비서실장(문재인 대통령)을 보고 뭐라고 했을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특별히 무슨 말씀은 안 하셨을 것 같다"며 "그 길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길인지 아시지 않겠느냐, 어깨를 토닥토닥해 주시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새 정부 내각에 왜 들어가지 않느냐'는 질문에 "청와대로 들어가려면 겸직이 안 되기 때문에 의원직을 내놓고 가야 하는데 시민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청와대는 저보다 훌륭한 분들이 옆에서 보좌해 주실 거라고 믿고 국회나 당에서 해야 할 일도 많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문 대통령 인사와 관련해서는 "인사를 아무리 공정하게 해도 인사에서 떨어진 사람 같은 경우는 공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공명정대한 공직 생활을 해 오신 분이 그 역할을 맡으면 오해를 불식시킬 수 있는 것 아니냐, 그런 구상을 하면서 사람까지 물색을 했다"고 말했다.

Close
문재인 정부 청와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