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칸 레터] 김서형 "칸 파격 의상, 김옥빈 이기기 위해서 뭐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서형이 파격적이었던 칸영화제 포토콜 의상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김서형은 22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인터컨티넨탈 칼튼 호텔에서 열린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 한국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악녀 옥빈이를 이기기 위해 뭐든 해야 할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1일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포토콜에 참석한 김서형은 삭발 헤어스타일과 복근이 훤히 드러난 슈트 차림의 파격 스타일링으로 전 세계 취재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대해 김서형은 "악녀 옥빈이를 이기기 위해서 뭐든 해야할 것 같았다. 그래서 의상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제가 언제 칸을 또 언제 올까 싶었다"고 말했다.

d

이어 "복근을 위해서 필라테스 기구를 가지고 와서 아침저녁으로 운동을 했다"고 멋진 복근의 비결을 전하며 "쉽게 얻어진 복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