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용여 "14년간 남편 빚 갚았다..형제도 보증서면 안돼"

게시됨: 업데이트됨:
KBS
KBS
인쇄

배우 선우용여가 돌연 미국으로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선우용여는 23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남편과 결혼을 할 때 빚쟁이가 찾아왔다는 사실을 밝히며 "14년 동안 그 빚을 갚았다. 48년 전에 1700만원이면 어마어마한 돈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형제지간에도 보증을 서지 말라는 말을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연기를 하고 있을 때 빚쟁이들이 찾아오기도 했다"며 "늘 일을 해야 했다. 딸이 엄마는 다 일을 해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더라. 아이들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에 미국으로 떠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선우용여는 "그 당시 가사도우미가 2천불을 벌더라. 이 정도면 아들, 딸과 함께 살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던 중에 저에게 미용 일을 배워보라고 하더라. 그래서 1년 간 일을 배워서 라이선스를 따고 취직을 했다"라고 말했다.

배우를 그만두고 미국에 가서 7년간 살았다는 것, 아이들 학교 다 데려다 주고 함께 맛있는 것도 먹으면서 지냈다는 것이 선우용여의 설명이다.

이어 선우용여는 치매가 든 남편 병수발을 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깔끔한 남자였는데 애기가 됐다"며 "나는 요양원에 보내고 싶었는데 아들이 다 하겠다고 하더라"라며 아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70회 칸 영화제 '악녀' 김서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