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최송현이 '캐디 폭행 루머'를 해명했다 [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송인 최송현 측이 ‘캐디 폭행 루머’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d

최송현 소속사 관계자는 22일 뉴스1에 “찌라시를 통해 확산된 골프장 캐디 폭행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골프장에 간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루머에 최송현 본인이나 소속사는 황당하다. 최송현은 현재 차기작을 준비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SNS 등을 통해 최송현이 최근 한 골프장에서 남자 캐디에게 폭력을 행사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혔으며, 이로 인해 고소를 당했다는 내용의 정보지(찌라시)가 확산됐다. 최송현 소속사의 입장을 통해 해당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최송현은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계에 입문해 2008년 배우로 전향했다. 드라마 ‘검사 프린세스’ ‘로맨스가 필요해’ ‘공항가는 길’ 등 꾸준히 연기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