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의 통일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에는 이 사람들이 거론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LUE HOUSE
SEOUL, SOUTH KOREA - MAY 10: South Korea's new President Moon Jae-In (L) speaks with Prime Minister candidate Lee Nak-Yeon (2nd L) and members of the new cabinet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on May 10, 2017 in Seoul, South Korea. Moon Jae-in of Democratic Party, was elected as the new president of South Korea in the election held on May 9, 2017. (Photo by Kim Min-Hee-Pool/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인쇄

지난 10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연달아 미사일 도발에 나선 가운데 남은 외교·안보 인선이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21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외교부 장관 등 일부 외교·안보 인선을 단행했으나, 이들은 북핵 문제를 다뤄본 경험이 전무하기 때문이다.

특히 박근혜 정권 때 군(軍) 인사가 도맡았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외교관 출신의 정의용 전 제네바 대사가 기용된 데다, 외교부 장관에 비(非)외무고시 출신인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가 내정된 것으로 미뤄 볼 때 남은 외교·안보 인선도 '파격적'일 수 있다는 관측이다.

22일 현재까지 신임 통일부 장관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익표 민주당 의원, 우상호 전 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치권 인사가 하마평에 올랐다.

송 의원은 인천시장 시절부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해 왔다는 평가다. 정치권 내 대표적인 러시아 전문가로 통하는 송 의원은 이날 러시아 특사로 출국하며 "북방경제와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대통령의 뜻을 잘 전달하고 오겠다"고 밝혔다.

또한 홍 의원은 노무현 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지냈으며, 남북철도 연결 실무자로 꼽힌다.

다만 우 전 원내대표는 12일 퇴임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국회에서 기여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본인의 통일부 장관 입각설을 전면부인한 바 있다.

그렇지만 앞서 외교부 장관의 경우 하마평에도 오르지 않았던 인물이 발탁된 만큼 이같은 '깜짝 인선'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신임 국방부 장관에는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 백군기 전 국회의원 등이 꾸준히 거론돼 왔다. 정승조 전 합참의장도 최근 물망에 올랐다.

송 전 총장은 18대 대선부터 문 대통령을 도왔고, 백 전 의원은 당 내에서 국방 분야를 도맡아 왔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민간인 등용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문민장관'을 추진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 경우 국회 국방위원장을 역임한 안규백 민주당 의원이 거론된다. 앞서 17일 피우진 예비역 중령이 국가보훈처장으로 파격 발탁된 바 있어 이같은 인선에 관심을 모은다.

일단 한민구 국방 장관이 내달 아시아·태평양과 유럽지역 국방장관이 참석하는 '아시아안보대화'(샹그릴라대화)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만큼 다행히 국방 장관 인선 과정에는 여유가 있다는 평이다.

이 밖에도 실장만 임명된 국가안보실 진용도 관심거리다.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안보 정책을 만진 박선원 전 청와대 외교전략비서관은 국방을 담당하는 1차장과 외교·통일 등을 아우르는 2차장 모두에 거론되는 상황이다. 이 밖에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도 언급된다.

한편 문 대통령이 정국 구상으로 이날 연차휴가를 사용한 가운데 이번주 초 외교안보 진용이 갖춰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이에 통일·국방부 인선은 총리 임명 후 총리의 제청으로 이뤄지며, 업무 공백을 메꾸기 위해 차관 인사가 먼저 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