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 박근혜의 모습이 언론에 공개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HYE
SEOUL, SOUTH KOREA - MARCH 30: Ousted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leaves after hearing on a prosecutors' request for her arrest for corruption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March 30, 2017 in Seoul, South Korea. A hearing to determine whether an arrest warrant should be issued fo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ill be held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Photo by Song Kyung-Seok-Pool/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인쇄

오는 5월 2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이 열린다. 지난 3월 31일, 구속된 이후 53일 만의 재판이다. 그리고 이날 피고인 박근혜의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5월 22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10시 417호 대법정에서 열리는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에서 취재진의 법정 촬영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단 재판부가 입장해 개정 선언을 하기 전 까지만 촬영이 허가되며 피고인 박근혜는 수갑을 해제한 모습으로 공개될 전망이다.

‘연합뉴스’는 “1996년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12·12사태와 비자금 사건으로 기소돼 나란히 법정에 섰을 때도 언론을 통해 이 모습이 고스란히 공개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