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이 안희정과 이재명에 무자비한 '팩트폭행'을 가하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시민 작가가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조언'을 빙자한 '팩트폭행'을 가했다.

korean blue house

20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팩토리'에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를 맞아 유 작가와 안 지사, 이 시장이 광화문에서 토크 콘서트를 갖는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페이스북 페이지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에서 라이브로 진행된 것이었다.

이날 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 당선 당시, 안 지사가 연단에 올라 문대통령의 뺨에 입을 맞춘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안 지사는 "문대통령이 너무 예뻐 보였다, 이 자리를 빌어서 사과한다"고 전했고, 유 작가는 "술을 안 먹었다고 하지는 않는 걸로 봐서 먹은 모양이다"라고 상황을 정리했다.

이어 유 작가는 "관전자 입장에서 두 분께 감히 조언을 드린다"라며 '팩트폭행'의 서막을 알렸다.

"안 지사님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회에서 약식 취임식 할 때 읽었던 취임 연설 있죠, 그걸 연구하시길 바랍니다. 단문, 단문, 단문으로 메시지를 내는 법. 그걸 하셔야 합니다. 그것만 하면 지지율이 따블(두 배)로 뜁니다.

단문이라 하면, 주어와 술어가 한 개씩만 있는 거. 하세요."

이어 이 시장을 향해 몸을 돌리는 유 작가.

"이 시장님은 제가 1월 1일에 신년 토론 하면서 '감정조절장애' 있는 거 아니냐고 물어 봤잖아요. 그게 최대 약점이라니까. 이재명 시장님은 '아, 저 사람이 지난 번 대선 경선 때는 조금 조절 장애가 있었던 것 같은데 그 사이에 훌륭하게 극복이 됐구나' 이것만 확인이 되면 또 지지율이 두 배 오를 겁니다."

안 지사와 이 시장은 고개를 끄덕이며 조언을 수용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유 작가의 '팩트폭행'은 끝나지 않고 '팩트폭격' 수준으로 이어졌다.

korean blue house

"이 시장님은 절대 '버럭'하지 마시고요, 안 지사님은 새벽에 페이스북 하지 마세요. 자, 거기까지."

좌중은 웃음바다가 됐다.

해당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 가능하다. 유 작가의 '팩트폭력'은 41분부터 시작된다.

h/t 비디오팩토리/YouTube

Close
유시민의 팩트폭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