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가 7월 3일 열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오는 7월3일 개최한다.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새로운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7월3일 개최하기로 비공개 비대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 대행은 "전대를 통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수권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새로운 (당 대표) 후보가 시대적 비전과 애당심으로 뜨거운 경쟁을 펼쳐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대응이 중요한 만큼 원내대표로서 부여된 책무에 전념하고 차기 전당대회 준비 등을 책임있게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대행은 "제가 (전당대회) 출마를 위해 원내대표를 그만두면 새로운 분열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인사, 정책 등에서 독주와 협치 실종이 현실화 된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와 원내대표를 겸임하고 있는 저마저 없어지면 무책임한 행동이 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차기 당권 도전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힌 이들은 친박계인 홍문종 의원, 대선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 등이 있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