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첫 출근길(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57·사법연수원 23기)이 22일 첫 출근길에서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제가 직책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많이들 도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이날 오전 8시49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현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국정농단 사건 추가수사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재조사에 대한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Close
윤석열 첫 출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옆으로 넘기면 사진 여러 장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노승권 1차장검사(51·21기)과 이정회 2차장검사(51·23기), 이동열 3차장검사(51·22기), 박지영 총무부장(29기) 등은 미리 현관에 나와 도열하며 윤 지검장을 맞이했다. 차에서 내린 윤 지검장은 이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1차장과 3차장은 윤 지검장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높다.

윤 지검장은 이날 오전 소속 검사들과 간단한 상견례를 시작으로 업무에 들어간다. 윤 지검장의 요청으로 취임식은 생략한다. 상견례는 대회의실이 아닌 별도의 장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고검 검사로 있던 윤 지검장을 발탁한 것은 검찰의 인적쇄신을 앞둔 파격인사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검은 중요한 정치적 사건을 많이 다루는 데다 지검 가운데 규모도 가장 커 차기 검찰총장이 거치는 '엘리트 코스'다.

앞서 문 대통령은 고검장급이던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사장급으로 낮추며 윤 지검장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윤 지검장을 임명하면서 "현재 우리 대한민국 검찰에 가장 중요한 현안은 역시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 그리고 공소유지라고 생각한다"며 "그 점을 확실하게 해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