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81.6%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JAE IN
SEOUL, SOUTH KOREA - MAY 09: South Korean President-elect Moon Jae-i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elebrates with supporters at Gwanghwamun Square on May 9, 2017 in Seoul, South Korea. Moon Jae-in declared victory in South Korea's presidential election, which was called seven months early afte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as impeached for her involvement in a corruption scandal.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22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15일부터 19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2526명을 대상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5월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첫 국정수행 평가에서 긍정평가는 81.6%로 부정평가(10.1%)를 앞섰다. '잘 모름'은 8.3%였다.

문 대통령의 첫 번째 국정수행 지지도는 박근혜 전 대통령(54.8%) 보다 26.8%포인트, 이명박 전 대통령(76.0%)에 비해 5.6%포인트 높은 것이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연령별로는 40대(88.7%), 30대(87.7%), 20대(84.7%)에서 80%대를 넘었고 50대(78.9%), 60대(70.7%)는 70%대였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향후 5년 국정수행 전망 조사에선 긍정 전망이 82.3%였으며 '잘못할 것'이라는 부정 전망은 11.1%였다.

moon jae in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역시 50%를 넘는 지지율을 보이며 상승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53.3%로 2014년 3월말 새정치연합과의 합당 이후 처음으로 50%대 초중반의 최고치를 경신했다.

민주당의 뒤를 이어 자유한국당 12.4%, 국민의당 7.7%, 바른정당 6.8%, 정의당 6.6%순이었다. 기타 정당은 1.6%, 무당층(없음·잘 모름)은 11.6%였다.

민주당은 지난주 대비 8.6%포인트 상승했지만 한국당은 0.6%포인트, 국민의당은 1.1%포인트, 바른정당은 1.5%포인트, 정의당은 3.0%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은 호남에서 67.0%를 기록한데 이어 TK(대구·경북)에서도 30%대 중후반을 넘어서는 등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1위를 기록했다.

한국당은 충청권, 호남, PK(부산·경남)에서 지지율이 떨어진 반면 TK와 50대, 중도층에선 소폭 상승했고 국민의당은 호남에서 12.2%를 기록, 민주당과의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9%), 무선(61%)·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응답률은 7.5%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 5당 원내대표 회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