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는 위안부 합의 문제를 어떻게 풀어낼 수 있을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일본을 방문했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로 파견됐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해 일본과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가장 첨예한 위안부 합의 문제는 수면 아래 가라앉아 있는 모양새다.

3박4일 방일 일정을 끝내고 20일 귀국한 문 의원은 김포공항에서 위안부 합의 재협상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재협상이라기보다는 미래지향적으로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 뒤인 18일에도 위안부 합의 재협상 내지는 파기라는 말을 꺼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당시 “우리가 (위안부 합의) 파기하자는 그런 이야기 안하고 있다. 재협상하자는 이야기도 안하고 있다”며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 (우리 국민이) 정서적으로 수용이 안 된다. 그걸 직시해라 그렇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일본도 한국 대선 전에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등 강경했지만, 특사단과의 만남에서 아베 총리는 “재작년 합의 이행”을 요구하는 선에서 그쳤다.

일본 언론은 한·일 양국이 한국 새정부 출범과 함께 관계 개선을 우선 모색하고, 위안부 문제 등에선 초기부터 크게 대립하는 것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일이 “(위안부 문제 등) 현안은 봉인하고 대화를 우선시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탐색기가 지나면 위안부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올 가능성이 높다. 문 특사는 20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와의 만남에선) 제3의 길을 언급하진 않았다”면서도 “(미래지향적으로 극복하자는 것이) 그 길이다”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위안부 합의의 재협상이나 재확인이 아닌 제3의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말해 왔다. 그가 “고노 담화, 무라야마 담화, 오부치·김대중 선언 등을 중시해야 한다는 전제로 이야기했다”고 말한 점 등을 보면, 일본 정부의 추가 담화 발표나 아베 총리의 사죄 등 보충 조처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지난해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털끝만큼도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이 추가 조처를 요구해도 일본이 응할지 미지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