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은 아·태 20개국 중 꼴찌에 불과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OMEN BUSINESS DISCRIMINATION
MachineHeadz via Getty Images
인쇄

한국 대기업의 이사회 여성 임원 비율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20개국 가운데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단체인 국제 기업여성지도자협회(Corporate Women Directors International)가 발표한 ‘2017 아시아·태평양 지역 여성 이사회임원’ 보고서를 보면, 아태 지역 주요 20개국 1557개 상장 기업의 이사회 여성임원 비율은 평균 12.4%로 조사됐다. 아프리카(14.4%) 보다도 낮은 수치다. 북유럽이 35.6%로 여성임원이 가장 많고, 서유럽(23.6%), 미국·캐나다(20.9%), 동유럽(15.5%) 등이 높은 수준이었다. 아태 지역보다 낮은 곳은 라틴아메리카(7.3%), 중동(0.9%)뿐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이사회 여성임원 비율이 2.4%로 아태 지역 20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사실상 세계에서 가장 낮은 편에 속했다. 아태 지역에서는 호주가 27.2%로 가장 높았고, 뉴질랜드(19.3%), 마닐라(16.6%), 캄보디아(16.5%), 베트남(16.4%) 등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반면 대만(7.7%), 일본(6.9%), 파키스탄(5.5%), 브루나이(4.8%) 등이 우리나라와 함께 하위권이었다.

아이린 나티비다드 국제 기업여성지도자협회 회장은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여성임원 비율을 높이려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지만 아태 지역 기업은 여전히 여성에게 임원을 맡기는 일에 소극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 지역 여성들은 학력도 높고 비즈니스 경험이 풍부한데다 경제성장에 기여를 해왔는데도 여성임원이 적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아시아 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이 낮은 것은 장시간 노동과 여성에게 육아의 부담을 전가시키는 문화, 여성의 능력을 낮게 보는 기업의 뿌리 깊은 성차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여성 임원을 늘리기 위해 할당제 등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 단체는 말레이시아의 경우 ‘대기업 이사회 여성임원 30%’ 할당제를 시행하면서, 여성 임원 비율이 2011년 7.6%에서 지난해 16.6%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인도도 ‘모든 상장 기업은 이사회에 1명 이상의 여성임원을 포함해야 한다’는 내용의 할당제 정책을 펴고 있는데, 여성 임원 비율이 2010년 5.5%에서 현재 12.7%로 늘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성평등 대통령이 되겠다”며 초대 내각 여성 30% 기용, 성별임금 격차 축소, 여성고용 할당제 등을 약속했다.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우리 기업들도 여성 임원을 확대할 것인지 관심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