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가 '모던하우스'를 매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DERN HOUSE
뉴스1
인쇄

이랜드는 사모투자펀드인 MBK파트너스에 모던하우스 지분 100%를 7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임대료 선급분을 포함한 것으로 이달 안에 영업양수도 본 계약을 체결한다.

이랜드 고위 관계자는 "이번 매각 결정은 막바지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랜드와 유통사업에 입점시킬 유력 콘텐츠를 찾는 MBK파트너스의 입장이 맞아 떨어져 최종 결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모던하우스는 지난 1996년 론칭해 현재 이랜드리테일 유통점을 중심으로 전국에 63개의 매장을 통해 연매출 3000억을 올리고 있다.

모던하우스 매각 이후에도 이랜드와 MBK 파트너스의 상호 협력은 계속될 예정이다.

MBK 파트너스는 현재 이랜드리테일 유통점에 입점해 있는 모던하우스를 향후 10년 동안 영업 유지를 할 수 있도록 요청했고 이랜드는 이를 수용했다.

이랜드 입장에서도 고객 충성도와 집객 효과가 큰 모던하우스를 지속적으로 매장 내 콘텐츠로 둘 수 있기 때문에 상호 윈-윈 구조를 만들어 가면서 지속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랜드는 지난해 연말부터 티니위니 매각 및 유휴 부동산 매각 등을 진행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랜드 측은 이번 모던하우스 매각 자금이 들어오는 7월 중 부채비율이 200%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랜드 고위 관계자는 "앞서 티니위니와 이번 모던하우스 단 2개 브랜드 매각 만으로 1조 6000억을 거둬들였다"며 "재무구조 개선작업이 9부 능선을 넘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