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이 법무차관에 이금로 인천지검장을 임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E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공석인 법무부 차관에 이금로(51) 인천지검장을, 대검찰청 차장에 봉욱(51) 서울 동부지검장을 각각임명했다.

또한 청와대 법무비서관엔 김형연(51) 전 서울고등법원 판사를 발탁했다.

문 대통령이 '줄사표'로 공석이 됐던 법무부와 검찰 요직 인선을 신속히 단행함에 따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인선을 계기로 쏘아올린 검찰개혁에 탄력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으로 검찰은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법무라인 인선을 발표했다.

이창재 법무부 차관과 김주현 대검 차장은 의원면직 처리됐다.

박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타부처 차관급 조기 인사가 예정된 상황에 '돈봉투 만찬' 등 최근 사태와 관련 (기존) 법무차관과 대검차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우선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신임 법무차관과 대검차장은 업무능력과 검찰 안팎에서의 평판은 물론 검찰 조직의 안정도 함께 고려해 인선됐고,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조직이 신속하게 안정을 찾고 본연의 업무를 빈틈없이 수행할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인력의 사표수리와 관련해 '인사공백'을 메우는 취지였다는 후문이다.

이 신임 차관은 충북 괴산 출신으로, 청주 신흥고와 고려대를 졸업한 사법연수원 20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문위원과 대검 수사기획관,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거쳐 인천지검장을 역임했다.

봉 차장은 서울 출생으로, 여의도고와 서울대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 19기로, 대검 공안기획관과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법무부 법무실장을 거쳐 서울 동부지검장을 지냈다.

김 신임 비서관은 인천 출생으로 인천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29기다.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과 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를 거쳐 서울고등법원 판사를 역임했다. 김 비서관은 현직이었던 관계로 청와대 근무를 위해 최근 사표를 냈고 전날(20일) 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변인은 김 비서관에 대해 "소신에 배치되는 사안에 대해 비판적 목소리도 마다치 않는 등 법원 내 이른바 '소장파 판사'로 회자된다"며 "원만하고 점잖은 성격으로 대법원장 권한분산, 법관 독립성 등을 주장하는 등 사법제도개혁에 대한 의지가 남다르다는 여론이 반영됐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