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논란' 김장훈 "노 전 대통령 사랑하는 분들께 사죄, 부적절한 행동" [전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김장훈이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 8주기 공연무대에서 욕설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김장훈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노무현대통령서거8주기 공연 무대에서 제가 했던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잘못했습니다. 좋은 마음으로 오셨던 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시는 분들께 사죄드립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the

김장훈은 "전혀 예기치못한 불상사가 생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자리에서 그런 저의 언행은 매우 부적절했습니다"라고 밝힌 뒤 "노무현대통령과 대통령추모식을 조금이라도 가벼이 여겨 그런 행동을 한건 절대 아니라는것은 꼭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참 오랫동안 마음속에 간직하고 그리워 한 분의 추모공연에 8년만에 처음 오르게 되었는데 제가 다 망쳤습니다"라며 "제가 많이 부족합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장훈은 20일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된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 8주기 공연무대에 올라 주차를 놓고 경찰과 대치한 사실을 언급하며 욕설을 내뱉어 논란을 야기했다.

아래는 김장훈 페이스북 공식입장 전문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