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회혁신수석이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에게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는 20일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들에게 사고원인 규명 및 적극적인 수색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은 이날 오후 2시 청운 효자동 주민센터 맞은편에서 열리고 있는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들의 농성현장을 방문해 1시간여 동안 면담을 하며 피해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하 수석은 이 자리에서 가족들에게 "사고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인공위성 촬영을 통한 적극적 수색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w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오른쪽)이 20일 오후 청운 효자동 주민센터 맞은편에서 열리고 있는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들의 농성현장을 방문해 피해자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앞서 하 수석은 전날(19일) 해양수산부, 외교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련 부서 책임자들로부터 스텔라데이지호 사건에 대한 사고경위 및 현황을 긴급보고 받고 종합적 대책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하 수석은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사고는 대통령 취임 1호 민원"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선박안전관리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점검하고 개혁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텔라데이지호는 초대형 광석 운반선으로, 올해 3월31일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에서 침몰했다.

당시 선장과 기관사, 항해사 등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6명이 타고 있었으며 필리핀인 선원 2명만 구조됐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