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가는 여성 성폭행하려다 붙잡힌 22세 남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술집 화장실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경찰에 입건된 2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오후 1시50분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의 한 주택에서 A씨(22)가 목을 매 숨진 것을 아버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의 아버지는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갔더니 2층 계단에서 아들이 숨져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유서 등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3시께 청주시 서원구 사창동의 한 주점 화장실에서 여성의 목을 조르고 성폭행을 시도하다 입건됐다.

당시 피해 여성은 화장실에서 뛰쳐나왔고 A씨는 피해 여성을 발견한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를 하던 경찰은 추가조사할 부분이 필요하다고 판단, 체포 15시간여만에 그를 우선 석방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을 일부 인정했지만, 구속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아 불구속 수사하기로 하고 귀가 조치했다"며 A씨 유족을 상대로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