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는 르펜이 당선될 경우를 대비해 '비상계획'을 비밀리에 준비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E PEN
Marine Le Pen, leader of the far-right Front National (FN) party and candidate in the Pas-de-Calais department for the upcoming parliamentary elections, delivers a press conference in Henin-Beaumont on May 19, 2017. French far-right leader Marine Le Pen, who lost the presidential election, said on May 18 she will run in next month's parliamentary election in which her National Front party hopes to become the leading opposition force. / AFP PHOTO / Philippe HUGUEN (Photo credit should read | PHILIPPE HUGUEN via Getty Images
인쇄

프랑스 정부가 대선 결선에서 극우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후보의 승리에 대비하는 '비상 계획'을 비밀리에 준비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18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 관계자는 주간지 르 누벨 옵세르바퇴르를 통해 르펜 당선을 가정한 '공화국 수호 계획'이 준비됐었다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공화국 수호 계획'은 "평화를 지키고 헌법 질서를 존중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대통령 및 소수 장관, 군 참모총장, 고위 공직자만 공유했던 '공화국 수호 계획'은 르펜이 당선됐을 때 일어날 전국적 시위에 대비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비상 회의를 소집시키고 총리를 유임시켜 정치 기관을 임시 '동결'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le pen hollande

구체적으로는 대선 나흘 뒤인 11일 르펜 당선이 부를 국가적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와 관련한 비상 회의를 소집하는 계획이 포함됐다. 577명에 달하는 하원의원에게는 공화국 의무, 즉 평화로운 정권 이양을 준수하도록 명령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 같은 '공화국 수호 계획'은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에서 르펜으로 부드러운 정권 이양을 허용하면서도 국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일종의 대비책으로 마련된 것이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경찰과 정보 당국은 르펜이 당선될 경우 이를 반대하는 극좌층의 시위가 극단적인 폭력 양상으로 치닫을 것을 우려했다. 지난 4월 1차 투표 직전에는 전 지역의 치안 담당 부서가 르펜 당선이 부를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는 정보당국의 비밀 메모가 언론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Close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