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한국 특사단에 '사드 보복'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XI JINPING KOREA
BEIJING, CHINA - MAY 19: South Korean special envoy Lee Hae-chan (L) meets China's President Xi Jinping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China May 19, 2017. (Photo by Jason Lee-Pool/Getty Images) | Pool via Getty Images
인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보복과 관련해 중국 측이 한국측의 우려를 안다며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훈령을 받고 중국을 방문중인 대통령 특사단은 19일 사드 배치 이후 롯데 기업 제재, 관광 중단, 문화교류 중단 등의 보복성 조치 해결을 중국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특사는 "사드 배치가 여러 레벨에서 노력했으나 대화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배치돼 중국이 상당히 서운해 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북핵 문제 관해서는 단계적이고 포괄적인 구상에 중국도 공감한다는 의견을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특사단 일원인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양제츠 중국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난 뒤 "한중관계 발전을 위해 앞으로 선린우호 관계를 위해 조속히 (보복조치가) 해제돼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롯데 기업이나 관광중단, 문화교류 중단 또는 전세기 취항이 잘 안되는 점, 청소년 교류가 중단되는 점도 구체적으로 우리가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양 국무위원은 "한국의 우려를 잘 이해하고 있고 적극적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위협과 관련해 특사단은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발사가 사드 문제 해결에 장애가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이에 중국측은 핵실험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시 국가주석과 양 국무위원은 남북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특사단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사단은 양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오는 7월 7일과 8일에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회의가 1차 정상회담 장소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오는 8월 24일이 한중 수교 25주년이라 공동 행사를 하자고 시 주석에게 말씀드렸고 문 대통령이 그 때 방중하며 그 무렵에 (2차)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특사단은 시 주석과 만나 사드로 경색된 한중관계 해소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힘겹게 이뤄온 양국 관계를 성과를 보전하고, 갈등을 적절히 처리해 한중관계를 정상궤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과 협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중관계는 중요한 단계에 있으며, 중국은 이를 중시하고 있다"며 "상호이해와 존중의 기초 아래 정치적 상호신뢰를 공고히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특사는 시 주석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하며 "문대통령은 시 주석이 대선 이후 축전을 보내준 데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해달라 부탁했다"고 화답하며 "한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동북아시아 평화·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중국과 협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지난 10일 주요국 정상 중 가장 먼저 문 대통령에 당선 축전을 보냈으며,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처음으로 한국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전화를 했다.

지난 14일에는 일대일로(一帶一路·21세기 육상과 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우리 정부의 대표단 단장으로 참석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특별히 면담을 갖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