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3층서 나온 유골, 단원고 허다윤양 확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월호 3층 중앙 우현(3-6)에서 발견된 유해는 단원고 여학생 허다윤양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9일 “선체에서 수습 중 처음으로 신원이 확인된 사람은 단원고 1-2반 허다윤 학생”이라고 밝혔다.

수습본부는 “지난 16일 오전 8시30분께 3층 객실 중앙 우현 통로에서 수습한 치아와 치열을 두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법치의학 감정을 벌여 허양과 일치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the

법치의학 감정은 법의관이 수습된 치아와 치열을 육안 검사와 방사선(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분석한 다음 허양의 치과진료 기록과 치과방사선 사진을 비교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

법치의학 감정은 비교적 간단한 절차로 진행하기 때문에 유전자(DNA) 분석보다 빠르게 결론이 났다. 치아와 함께 수습된 뼈들은 지난 16일부터 유전자 정밀분석을 진행 중이다.

the허다윤양의 어머니인 박은미씨

유치원 선생님이 꿈이었던 허양은 어렸을 때부터 아이들을 좋아했다. 중학생 때는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가서 아이들을 돌보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했다. 춤추고 노래하는 걸 즐기는 발랄한 고교생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