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불한당' 변성현 감독 "SNS 발언,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변성현 감독이 논란이 된 SNS상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변성현 감독은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에서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앞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을 연출한 변성현 감독은 대선 전후 지역 비하·성적 차별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변성현 감독은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다"며 "이 부분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특히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수 개월을 같이 고생한 배우와 스텝분들께 더더욱 면목이 없다. 배우의 팬분들께도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저는 지역차별주의자나 여성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외람되지만 말씀드리고 싶다"는 변성현 감독은 "저의 고향 역시 전라도이며, 특정 지역과 여성 비하를 일삼는 사람들은 제가 가장 혐오하는 집단"이라며 "오늘 일로 말의 무거움을 가슴 깊이 새기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d

이어 "염치 없지만 여러분들께 한 가지만 부탁드리고 싶다. 영화 불한당은 제 개인의 영화가 아니다. 수 백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다"라며 "아무쪼록 이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