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반성문'을 공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실패한 100일에 대한 반성문'이란 제목의 글을 공개했다. 지난 대선 기간 동안 바른정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후, 그는 지지자들로부터 비판의 대상이 된 바 있었다.

the

이 글에서 장 의원은 “보수의 괴멸적 파멸적 패배의 한 원인을 제공했다는 자책감으로 죄인의 심정으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이 후, 제게 돌아온 것은 엄청난 고통 
그리고 비판과 조롱 뿐이었다. 그 비판들 속에서 제가 그동안 얼마나 큰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었는지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배경에 대해서도 간략히 언급했다. 그는 “구) 새누리당으로부터 철저히 버림받고 무소속으로 내팽개쳐진 저를 다시 일으켜 세워주신 분들을 외면만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시작한 100일간의 정치모험은 완벽하게 실패했음을 진솔하게 고백한다”는 그는 “망가질 대로 망가졌지만 미우나 고우나 제가 처음 정치를 시작했던 자유한국당에서 작은 힘이라도 보태는 것이 현재 제게 주어진 책무라는 것을 직시한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장제원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전문이다.


*관련기사
- 지난 주말의 장제원은 오늘의 장제원과 달랐다(영상)


the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