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의 소감 : "너무 벅찬 직책 맡게됐다. 최선 다해 열심히 하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57·사법연수원 23기)은 "갑자기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됐다"며 "고민을 해보겠다. 어떻게 할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제 위치에서 거론할 문제가 아니고 맡은 일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어떻게 잘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윤 신임 지검장은 19일 낮 12시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 특검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윤 신임 지검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을 앞둔 데 대해 "지금까지 서울지검과 특검이 재판에 잘 공조가 이뤄져왔기 때문에 그런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나 정윤회문건 재수사 요구에 대한 복안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제가 지금 말씀드리기는 적절지 않은 것 같다"며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특검 공소유지와 관련한 질문에는 아무 답 없이 빠져나갔다.

청와대는 이날 이른바 '돈봉투 만찬사건'으로 감찰을 받고 있는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18기)을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전보하고, 새 서울중앙지검장에 윤 신임 지검장을 임명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윤 신임 지검장은 박근혜 정권 초기인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정치개입 의혹 수사 당시 특별수사팀장을 맡았다가 검찰 지휘부와의 갈등 속에 좌천성 인사조치를 당했다.

지난해 국정농단 의혹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출범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수사팀장으로 임명돼 각종 수사를 진두지휘했고, 수사기간 종료 이후에도 특검팀에 잔류하며 국정농단사건 피의자들의 공소유지를 맡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