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감찰반이 '돈 봉투 만찬' 참석자들에게 요구한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돈봉투 만찬' 합동감찰반이 19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참석자 전원을 상대로 본격적인 감찰에 착수했다.

합동감찰반은 이날 오전 당시 만찬에 참석했던 10명 전원에게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전날 검사와 수사관 등 22명으로 구성된 합동감찰반을 꾸리고 이들에 대한 감찰계획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감찰사항은 △법무부 검찰국장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서울중앙지검장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각 격려금의 지출과정이 적법하게 처리된 것인지 여부 △청탁금지법 등 관련 법령 위배 여부 △법무·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체계 점검 등이다.

합동감찰반은 경위서를 검토한 뒤 이 지검장과 안 국장 등 당시 참석자에 대한 대면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e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를 지휘한 이 지검장은 특수본 소속 간부 6명과 국정농단 수사가 마무리된 지 나흘만인 지난 4월21일 안 국장, 검찰국 1·2과장 등 3명과 저녁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안 국장은 수사팀 간부에 70만~100만원씩이 든 봉투를 건넸다. 이 지검장도 검찰국 1·2과장에게 100만원씩을 건넸다.

이들이 만찬을 가졌을 때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검찰의 '봐주기 수사' 논란이 연일 도마 위에 올랐던 시기였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검찰과 법무부의 부적절한 관계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졌으나 법무부와 검찰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을 더욱 키웠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이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감찰 지시 하루만인 전날 나란히 사의를 표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