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의 '별도 명칭'에 대한 靑 관계자의 설명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으로 출범한 새 정부가 별도의 공식 명칭을 정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라는 이름을 쓰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참여정부, 국민의정부 등 네이밍을 규정해 발표할 계획은 현재는 없다. 자율적·실용적으로 (명칭을) 사용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이 당부한 것처럼 '더불어민주당 정부'로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있었고, '문재인 정부'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일단 (새 정부 이름은) '문재인 정부'라고 봐야겠다"며 "어떤 프로세스를 밟아 결정한 건 아니지만 다른 명칭을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봐 '문재인 정부'로 결정해 불릴 가능성이 많다"고 한 바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공식석상인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도 '문재인정부'라는 명칭을 썼다.

문 대통령은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대통령 자격으로 처음 참석해 "이 자리에서 감히 말씀드린다.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같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라고 말한 건 연설문에 '정부는'보다 '문재인 정부는'이라고 하는 게 당신의 의지가 5·18 기념식을 지켜보는 국민에게 강하게 전달될 수 있다는 측면"이라고 설명했다.

* 역대 정부들은?

민주주의 시대로 넘어오며 1993년 탄생한 김영삼 전 대통령 정부는 직업군인이 아닌 일반국민이 수립한 정부라는 점을 부각하려 '문민정부'란 명칭을 썼다.


김대중 전 대통령 정부는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는 의미를 담아 '국민의정부'를, 노무현 전 대통령 정부는 참여민주주의를 강조한 '참여정부'를 사용했다.


반면 이명박 전 대통령 정부는 이 전 대통령 개인 브랜드를 부각하겠단 이유로 '이명박정부'를 그대로 썼다. 박근혜 전 대통령 정부 역시 별도명칭은 헌법정신에 적절하지 못하다는 취지에서 '박근혜정부'로 최종 명칭을 택했다.

Close
초등학교 찾은 문재인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