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 유족에게 다가가 포옹을 나눴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추모사를 읽고 단상을 내려오던 희생자 유족에게 다가가 포옹을 나눴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유가족 김소형씨가 추모사를 읽는 모습을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씨는 5·18 당시 계엄군에 희생된 부친 고(故) 김재평씨를 기리는 추모사를 낭독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의 아픈 가족사가 소개됐다.

1980년 5월18일 광주에서 태어난 김씨는 바로 그날 아버지를 잃었다. 전남 완도에서 근무하던 고 김씨가 딸의 출생 소식을 듣고 광주를 찾았다가 계엄군에 의해 희생된 것.

김씨는 "철없었을 땐 이런 생각도 했다. 때로는 내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아빠 엄마는 지금도 참 행복하게 살아계셨을 텐데…"라며 흐느꼈다.

김씨의 추모사를 듣는 문 대통령의 눈은 벌겋게 충혈됐다. 추모사가 끝날 무렵에는 끝내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기도 했다.

1

2

이어 김씨가 추모사를 마치고 단상을 내려오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김씨에게 다가갔다. 문 대통령을 보지 못하고 반대 방향으로 퇴장하던 김씨는 행사요원의 안내에 따라 문 대통령 쪽으로 몸을 돌렸고, 문 대통령은 두 팔을 벌려 김씨를 안으며 위로를 건넸다.

김씨를 끌어안은 채 한동안 말없이 서있던 문 대통령은 김씨에게 짧은 위로와 격려 인사를 전한 뒤 다시 자리로 돌아갔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이 끝난 후 김씨와 함께 고 김씨의 묘역을 참배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인공으로 알려진 윤상원 열사의 묘역도 참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대선 공약을 지켜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1

Close
제37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