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특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文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17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전 중앙일보·JTBC회장)이 17일(현지시각) 오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핵 문제를 푸는 데 있어 긴밀한 협조로 결과를 만들어 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해결과 관련해 “압박이 전제이나 어떤 조건이 되면 관여(협상)로 평화를 만들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와 관련해 홍 특사가 국내 절차적 논란을 언급하자 “한국 내에서 그런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이해한다”고 말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다.

홍 특사는 “사드 배치 과정에서 국내에 절차상 논란이 있다는 얘기를 (맥매스터 보좌관에게) 했고, 국회에서 논의될 필요성을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홍 특사는 “사드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는 (얘기를) 나누지 않았고,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간단히 언급했다”며 “비용문제는 제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사단은 이날 오전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은 오후 3시50분부터 15분가량 이뤄졌다. 면담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등 최측근 3명이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유착관계 의혹과 관련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수사 중단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미국 정치상황이 혼란을 겪으면서, 특사단과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이 불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