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옥자'의 진짜 얼굴이 공개됐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출품된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드디어 옥자의 진짜 얼굴을 드러냈다.

d

티저 예고편에서는 소녀 미자를 바라보는 슬픈 눈동자만 보였는데, 5월 18일에 나온 메인 예고편에서 정면 얼굴과 실제 몸집이 공개된 것이다.

  • 옥자는 이렇게 생겼다.
  • 먹이를 받아먹기도 하고,
  • 수영도 하고,
  • 소녀가 푹 안길만큼 넉넉한 몸집을 갖고 있다.


그리고 예고편 속 루시 미란도(틸다 스윈튼)의 연설에 따르면, '맛있다'고 한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5월 15일에 열린 기자회견
에서 옥자가 “돼지와 하마를 합친 듯한 외모의 큰 동물”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의 말대로 몸집의 형태는 돼지같고, 입을 벌린 모습은 하마같다. 하지만 커다란 귀와 눈동자를 보면 꼭 개를 닮은 것 같기도 하다.

‘옥자’는 오는 6월 28일 공개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