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월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됐다. TV 중계와 각종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그리고 바른정당 인사들까지 함께 제창을 했다.

the

하지만 새누리당 시절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을 반대했던 자유한국당 인사들은 제창에 참여하지 않았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이현재 당 정책위의장, 박맹우 사무총장 등 한국당 관계자들은 양 옆의 사람들과 손을 잡고 흔들기는 했지만, 입을 굳게 다물었다.

the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해 정우택 대표는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념식 직후 그가 기자들에게 한 말은 아래와 같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제창에 대해 정치권에 협조를 구한 적이 한번도 없다. 오늘은 국민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사항이라고 생각해 부르지 않았다. (오늘은) 문재인 정부 들어서 첫번째로 맞이하는 민주화운동 기념식이라 의미가 있다. 5·18 민주영령에 대해 진심으로 추념의 말씀 올리고 삼가 명복을 비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

정우택 대표의 말은 지난 5월 13일, 자유한국당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대해 내놓은 논평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 ‘아시아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당시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근본적인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