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 복원 계획이 곤혹스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월 17일, 경남 거제시가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를 복원한다는 소식이 보도됐다. 문대통령 당선 이후 매일 찾아오는 관광객들을 위해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것뿐만 아니라, 생가 주변 일대를 매입해 관광상품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었다.

the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우려를 나타냈다.

5월 18일,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 한 청와대 관계자는 “ 권한은 당연히 지방자치단체의 권한이어서 청와대가 왈가왈부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나 현직 대통령이고 출범한 지 며칠 되지 않은 상황이다. 거제시 생가 복원에 청와대 관계자들 입장은 좀 우려스럽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아시다시피 탈권위 친서민 행보를 많이 강조하고 있는데 자칫 거제시의 이런 입장을 담은 보도가 대통령의 그러한 행보와 배치되는 것처럼 국민에 비춰질까 조금 우려스럽다”며 “대통령의 생각을 이제 공식적으로 저희가 여쭤봐야겠지만 청와대 관계자들 입장은 곤혹과 우려스러운 지점이 있다. 가부는 저희가 결정할 권한이 없어 추후 관련 기관과 협의를 좀 드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는
거제시가 “김영삼 전 대통령의 생가와 기록관이 있는 장목면과 이곳을 연결해 2명의 대통령이 태어난 도시로 관광 상품화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현재 평일에만 하루 300여명이 문대통령의 생가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