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 남성에게도 신체 긍정 운동이 필요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 날 밤 레스토랑은 유달리 붐볐고, 나는 무척 배가 고팠다. 당시 나는 대학원 학비 때문에 괴상한 작은 식당에서 서버로 일하고 있었다. 그 곳에선 ‘여기서 일하려거든 호기심이 조금은 있어야 한다’는 농담이 돌았다. 밤이 되어 손님이 좀 빠지자, 나는 아래층 주방으로 내려가 남는 음식이 없나 찾아보았다. 복도에서 감자 튀김을 먹고 있는데 동료 한 명이 지나가며 유혹하듯 내 허리를 손으로 쓸면서 ‘이성애자 기준에 마른 건 게이에겐 뚱뚱한 것’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내가 먹고 있던 튀김을 비판하듯 바라보았다.

신체를 의식하는 게이 남성들의 세계는 이런 식이다. 우리 하위문화에는 젊음, 체격, 섹스의 신들에 충성을 맹세하는 이런 격언들이 가득하다. ‘이성애자 기준에 마른 건 게이에겐 뚱뚱한 것’, ‘지방과 여성은 안 된다’, ‘25살이면 이미 45살인 것이다.’ 등이다. 이런 말들은 게이 커뮤니티에 범람하는 비현실적인 신체 표준과 기대를 보여준다. 상의를 입지 않은 바텐더의 멋진 가슴 근육, 얼굴이 나오지 않은 그라인더의 식스팩 사진, 게이 남성을 현대의 아도니스로 묘사하는 매체에서 이것을 볼 수 있다. 육체적 모습은 현대 게이 남성의 자아 의식의 중심 요소가 되었고, 이러한 기대의 무게 아래 우리는 비틀거리기 시작했다.

연구 자료에 의하면 게이 남성들은 신체에 대한 불만족과 신체 이미지 장애를 가진 비율이 상당히 높으며, 섭식 장애 비율은 이성애자 여성과 비슷하다고 한다. 게이 남성들은 체격을 바꾸기 위해 다이어트, 금식, 구토, 지나친 운동을 할 확률이 높고, 게이 성 지향은 남성 섭식 장애의 큰 위험 요인으로 분류된다.

공정하게 말하자면, 우리는 자연스럽게 육체에 몰두하게 되었다. 역사적으로 외모의 신호는 언제나 게이 남성들이 서로를 알아보는 방법이었고, 소수 집단으로서 게이 남성은 다수 문화의 남성적 근육 이데올로기에 사회화되는 어려움을 겪는 동시에 하위 문화 안에서의 날씬함에 대한 기대와도 균형을 맞춰야 한다. 게다가 남성과 성적으로 관련을 맺은 사람은 남성이 여성보다 상대의 외모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흔한 믿음 때문에 외모에 더 신경쓰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그로 인해 생겨나는 것은 신체 유형과 선호하는 성적 입장에 따라 사람들을 나누고 규정하는, 지나치게 외모에 집중하는 문화다.

gay gym

세라피스트인 나는 게이 문화의 신체 이미지 압박이 게이 남성들이 자신의 몸과 갖는 관계에 영향을 준다는 이야기를 수도 없이 들었다. 나 역시 그런 것 때문에 힘들어 했다. 게이 커뮤니티에 받아들여지기 위해서는 어떠한 모습이어야 한다는 인식 때문에 더 나은 모습이 될 때까지 커밍아웃을 미루는 사람도 있을 정도고, 커밍아웃을 했는데 싱글일 경우 더욱 절절히 느낀다.

게이 남성들이 생각하는 애인의 신체 이미지 선호와 섭식 장애 증상의 관계를 조사한 연구가 있었다. 참가자들의 현재 신체 이미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신체 이미지와 현재의 신체, 파트너를 가질 수 있으려면 어느 정도의 신체가 되어야 할지의 차이를 비교했다. 이 연구에 참가한 게이 남성들이 생각하는 실제 몸과 파트너를 가질 수 있을 정도의 몸 사이의 차이는 현재 몸과 이상적인 몸의 차이보다 훨씬 컸다. 게다가 파트너 신체 이미지 선호에 대한 이러한 생각은 여러 가지 섭식 장애와 관련이 있었다. 우리는 파트너를 얻으려면 우리가 스스로 원하는 것보다도 훨씬 더 멋진 모습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게다가 우리는 그런 몸을 얻으려고 위험까지 무릅쓰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몇 년 동안 우리 문화에서 신체 긍정 운동을 보았고, 여성의 신체에 가해지는 사회적 기대에 대한 저항이 커지는 것도 보았다. 도브의 ‘리얼 뷰티’ 캠페인부터 타린 브럼핏의 다큐멘터리 ‘임브레이스’까지, 여성들이 비현실적 신체 기대에 맞서 싸우는 것을 우리는 보았다. 여성들은 미와 건강에 대한 사회의 기준을 다시 정의하고 있다. 여성에 대한 사회적 미의 기준이 미치는 해로운 영향이 촉매로 작용해 활동가들은 어떤 신체라도 사랑 받을 수 있다는 운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게이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신체 이미지 압력에 대해 이런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것 같다.

우리는 이미 비현실적 신체 이미지 기준 때문에 우리의 여러 자매들이 큰 피해를 입는 것을 보았다. 이제 게이 남성도 스스로의 덫에 갇혀 있음을 보아야 한다. 우리 모두는 멋진 근육보다 더 깊은 것에서 우리 자신의 가치를 찾아야 하고, 서로를 비판하는 눈빛과 날카로운 말들로 서로를 인질로 잡는 것을 그만 두어야 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서, 우리가 나쁘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이미 많다. 우리가 스스로의 몸을 대하며 이 메시지를 강화해서는 안 된다. 우리도 건강함의 정의를 확장할 수 있으며, 엄격한 다이어트와 혹독한 운동을 하게 만드는 이미지를 거부할 수 있다. 우리가 내딛을 첫 걸음은 이에 대한 대화라고 생각한다.

친애하는 형제들이여, 우리 중에는 정체성을 밝히지 못하고 오랫동안 살아온 사람들이 너무 많다. 여생을 체육관에 갇혀 살지는 말기로 하자.

허핑턴포스트US의 Why Gay Men Need A Body Positivity Movement, Too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