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거스 킹 상원의원은 미국이 탄핵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angus king

앵거스 킹 상원의원.

앵거스 킹 상원의원(무소속-메인)은 16일 제임스 코미 FBI 전 국장 해임이 마이크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 등은 지난 16일 코미가 쓴 메모를 언급하며 대통령이 당시 국장이었던 코미에게 플린과 러시아 정부의 관계에 대한 수사를 중지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가 갑작스레 코미를 해임한 지 일주일 뒤에 나온 기사였다. 트럼프는 후에 코미 전 국장의 해임이 ‘러시아 문제’의 영향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킹은 CNN의 울프 블리처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코미의 메모가 정확하다면 탄핵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메모에 담긴 주장이 ‘굉장히 심각한 일’이라고 했다.

블리처가 킹에게 “만약 이런 주장들이 사실이라면 또 한 번의 탄핵 절차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인가?”라고 묻자, 그는 “울프, 주저되긴 하지만, 난 그렇다고 말해야겠다. 사법 방해는 심각한 범죄이기 때문이다. 슬픔과 주저를 담아 말한다. 내가 지지했던 일은 아니다. 굉장히 떠들썩했던 지난 석 달간 나는 이 단어를 입 밖에 낸 적이 없다.”라고 답했다.

킹은 이어 “하지만 대통령이 정말로 자기 밑에서 일하는 FBI 국장에게 수사를 중단하라고 말했다면 - 마이클 플린 관련이든, 러시아나 정치, 선거와 관련이 없는 수사든 - 그건 굉장히 심각한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울프 블리처: 탄핵 절차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인가?

킹: 울프, 주저되긴 하지만, 난 그렇다고 말해야겠다.

킹은 뉴욕타임스 보도를 부정할 수 있는 증거를 공개하라고 백악관 측에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백악관이 계속 그런 일이 없었다고 주장한다면, 백악관 직원이 만든 테이프나 메모 등 이를 반박할 수 있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대통령의 트위터만 놓고 보면 녹음테이프가 정말 있을 수도 있다. 트럼프는 지난 12일, 코미와의 대화를 녹음했다고 암시했다.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더 흘리기 전에 우리 대화의 ‘테이프’가 없기를 바라는 게 좋을 것이다!

일라이저 커밍스(민주당-메릴랜드)와 필레몬 벨라(민주당-텍사스) 하원의원 역시 트럼프의 탄핵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허프포스트US의 'Sen. Angus King Says We’re Getting Closer To Impeachmen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