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학서 신세계고문, 특강서 ‘위안부 재합의 요구 국민성 탓'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

구학서(71) 신세계그룹 고문이 17일 이화여대 특강에서 ‘위안부 재합의를 원하는 건 우리나라 국민성 때문’,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 등의 발언을 해 학생들이 단체로 강의실을 빠져나가는 등 소동이 일었다.

이날 오후 이대 경영대 ‘경영정책’ 수업에서 구 고문의 특강을 들은 학생들이 학내 커뮤니티에 올린 글과 학교 쪽 설명을 종합하면, 구 고문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일본은 한번 정한 일은 번복하지 않는데 우리나라는 자꾸 번복한다. 위안부 합의도 번복하려고 하는데 국민성의 문제다’라는 취지로 말했다. 또 ‘양국 장관들이 만나서 합의한 내용인데 왜 국민들이 다시 합의하라고 하느냐’는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 고문은 플라톤을 인용하며 ‘2400년 전에 우매한 군중에 의해서 이끌어지는 민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했는데, 지금도 되풀이되고 있다. 촛불로 바뀐 정권은 우매한 민중이 이끄는 민주주의’라고도 말했다고 한다. ‘낮에 골프장 가면 여자들끼리 오는 나라는 한국뿐, 호텔 레스토랑도 다 여자뿐’ 등의 여성비하적 발언도 있었다고 참석 학생들은 전했다.

학생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한 학생이 위안부 관련 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구 고문은 ‘개인 의견은 다를 수 있는데 왜 생각을 말한 것 가지고 뭐라고 하느냐’는 취지로 대답했다고 한다. 학생들은 대거 강의실을 빠져나가며 수업을 거부했고, 특강은 예정된 시간보다 10분 일찍 마무리됐다.

김성국 이대 경영대학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수업들은 학생들한테 내용을 보고받았다”며 “구 고문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판단한다. 학장으로서 유감이다. 이대 경영대 입장과 배치된다. 이런 부분이 여과없이 나와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김 학장은 구 고문이 이대 경영대 시이오(CEO) 겸임교수로 10년 넘게 특강을 해왔고 그동안 문제될 만한 발언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구 고문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기 때문에 회사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