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은 피우진 보훈처장 임명을 '역대급 홈런'이라고 불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보훈처장에 여성인 피우진 예비역 육군 중령을 임명한 것에 대해 "이보다 더 짜릿하고 감동적인 인사는 일찍이 없었다"고 평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말하면서 "역대급 홈런"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라는 영화 제목이 생각난다"며 "유방암 수술을 했으니 완치됐다 하더라도 군 복무를 할 수 없다는 국방부의 부당한 강제 퇴역 처분에 맞서 싸우고 이긴 피우진 중령을 삼고초려해서 2008년 총선에 진보신당 비례대표 3번으로 모셨던 기억이 새롭다"고 회고했다.

또 "국방부의 부당한 처분에 맞서 싸워 이긴 참군인을 보훈처장에 임명한 것은 단순한 인사 조치를 넘어서서 정의의 실현"이라며 "그 자체가 '보훈'이다. 진심으로 축하한다"고도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가보훈처장에 여성인 피우진 예비역 육군 중령을 임명했다.